[2016.4.22 전자신문]허리디스크, 고주파수핵감압술로 잡는다  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조은마디병원 작성일16-04-22 00:00 조회1,468회 댓글0건

본문

1935481828_nHEiRb8k_download.asp-x3Fboar
1935481828_bz4Nx8Fo_blank.gif
1935481828_y5Qcjb0h_download.asp-x3Fboar
1935481828_bz4Nx8Fo_blank.gif

허리디스크 

고주파수핵감압술로 잡는다


허리디스크는 현대인들에게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척추 질환이라고 할 수 있다.


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최근 5년 사이 허리질환 환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. 

특히나 연령대도 낮아지고 있으며, 50~60대뿐만 아니라 

젊은 20-30 직장인까지 허리에 디스크를 호소하는 환자들이 증가했다는 것. 



이와 같은 허리질환은 초기엔 가벼운 통증으로 여겨질 수 있으나 

방치하게 될 경우 움직이지 못하는 극심한 통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. 

하지만 초기에 발견된 허리디스크는 물리치료와 운동 등으로도 

간단히 치료가 가능하다. 그러나 보존적인 치료를 통해서도 

통증의 완화가 없다면 비수술적인 치료를 고려해야 한다. 


그 중 비수술치료인 고주파수핵감압은 수술적 치료가 필요했던 

중증디스크와 탈출형 디스크도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고 전신마취를 하지 않으며, 

주사 바늘만을 통해서 시술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절개를 하는 일도 없다. 


또 다른 치료인 신경성형술은 디스크나 협착증을 앓고 있는 환자에게 

가장 적합한 치료법이다. 직경 1mm의 초소형 내시경 레이저를 이용해 시술하며, 

통증을 완화시키는데 좋은 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. 


 

조은마디병원 척추센터 목영준 원장은 “허리 디스크는 환자가 앓고 있는 증상과 

진행된 정도에 따라서 치료법이 달라진다. 

척추 질환의 전문의와 상담 후 그에 맞는 치료를 받아야 한다.”며 

“허리 건강은 비수술적인 시술을 통해서 완화시킬 수도 있지만, 

평소 바른 자세와 함께 생활하는 습관을 개선하여 

건강한 허리를 만드는 것이 가장 좋다”고 덧붙였다.

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